정규 앨범 < Home
이응광
Richard Wagner & Gustav Mahler
클래식
㈜봄아트프로젝트
(주)디지탈레코드
2022.04.20
01. Wesendonck Lieder – 1. Der Engel
02. Rückert Lieder - Ich bin der Welt abhanden gekommen (Bonus Track)


이응광

- Richard Wagner & Gustav Mahler -




[음반리뷰]

유럽 전역을 오가며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고 있는 바리톤 이응광이

첫 클래식 앨범 으로 돌아온다!

작곡가 '바그너'와 '말러'의 걸작들로 구성한 이 앨범은,

음악가로서의 이응광의 삶을 그들의 작품에 투영하여 담아내었다.

이루어질 수 없는 두 남녀의 비극적 사랑과 고통을 다룬 바그너의 작품

<베젠동크 가곡> 중 제 1곡 Der Engel(천사),

그리고 보너스 트랙으로 공개한 말러 <뤼케르트에 의한 5개의 가곡> 중

Ich bin der Welt abhanden gekommen(나는 세상에서 잊혀졌네)까지.

바리톤 이응광이 표현하는 깊은 예술적 감성을

피아니스트 올리버 폴의 연주와 함께 느껴보자.

바리톤 이응광 ㅣ Baritone Eungkwang Lee

“Wer seine Stimme einmal gehört hat, dem geht sie nicht mehr so schnell aus dem Sinn”

– 그의 소리를 한번 들으면 그것에서 쉽게 헤어나올 수 없다–

유럽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이응광은

특유의 서정적인 보이스와 섬세한 테크닉으로

관중들의 귀를 사로잡고 있는 차세대 성악가이다.

특히 무대 위에서 과감한 퍼포먼스, 다채로운 연기 실력,

희극과 비극을 아우르는 폭넓은 레퍼토리로 연출자,지휘자는 물론

다양한 관객층으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응광은 서울대학교 성악과에 장학생으로 입학하여

졸업 후 동대학원 재학 시절이던 2004년 한국 성악 콩쿠르에서 우승하였고,

2005년 동아 국제 콩쿠르 준우승을 통해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인정받으며

2005년 도독,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음대에서 디플롬과

최고 연주자 과정인 Konzertexamen을 졸업하였으며

김성길, 연광철, 박흥우, 강종영, Anneliese Fried, Stoyan Popov,

Maurizio Barbacini 교수를 사사하였다.

2006년 독일 알렉산더 지라르디 국제 콩쿠르 우승을 시작으로

2008년 이태리 리카르도 잔도나이 국제 콩쿠르 1위 및 3개의 특별상 수상,

2010년 스위스 에른스트 해플리거 국제 콩쿠르에서 1위에 오르며

연이은 수상행진으로 세계 언론의 관심을 받았으며,

이외에도 오스트리아 페루쵸 탈리아비니 국제 콩쿠르,

힐데 자덱 국제 콩쿠르, 이태리 스피로스 아르기리스 국제콩쿠르,

알프레도 쟈코모티 국제 콩쿠르, 그리스 마리아 칼라스 국제 콩쿠르,

스페인 비냐스 국제 콩쿠르,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

터키 레이라 겐서 국제 콩쿠르, 네덜란드 IVC 국제 콩쿠르,

서울 국제성악콩쿠르 등 수많은 국제성악콩쿠르의 입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2007년 국립 오페라단의 <라보엠>에서 마르첼로 역으로 국내에서 데뷔하였고

이듬해 Opernwelt에서 선정한 올해의 오페라하우스상을 2년(2009,2010) 연속 수상한

스위스 바젤 오페라극장에 전속가수로 캐스팅되어 본격적으로 유럽 무대에 데뷔하였다.

이후 이태리 리바 델 가르다 음악페스티벌에서 타이틀 롤인 리골렛토를 시작으로

바젤 오페라 극장, 스위스 베른 시립극장, 독일 자브뤽켄 국립극장,

일본 나고야 오페라 극장, 토야마 오페라 극장, 한국 국립오페라단,

예술의 전당 오페라 프로덕션, 대구 오페라 하우스등에서 피가로(피가로의 결혼),

레나토(가면 무도회), 아모나스로(아이다), 오네긴(예프게니 오네긴),

굴리엘모(Cosi fan tutte), 포드(팔스타프), 말라테스타(돈 파스콰레),

레스코(마농), 잔니 스키키(잔니 스키키), 에스카미요(카르멘),

톰스키(스페이드의 여왕), 오론테(Medee), 파파게노(마술피리)역 등

주역으로서 바르바치니 마 우리치오, 가브리엘 펠츠, 엔리코 데람보예,

줄리아노 베타, 안드레아 마르콘, 줄리안 코바체프, 에릭 닐슨,

마리오 벤차고, 마르코 보에미, 카를로 리치 등

세계적인 지휘자들과 함께 작품활동을 하였다.

그리고, 칼릭스토 비에토, 니콜라스 브리거, 베라 네미로바,

데이비드 헤르만, 헬무트 로너 등 거장 연출자들과 함께

현재까지 많은 오페라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독일 베를린 필하모니, 베를린 콘체르트 하우스, 파리 샹젤리제 극장,

콩피에뉴 임페리얼 극장, 스위스 베른 시립극장, 바젤 슈타트 카지노홀,

브뤼셀 예술궁전, 바로셀로나 리세우 극장, 오스트리아 그라츠 극장 등의

콘서트무대에서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으며,

국내에서는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유럽 주역가수 초청 갈라 콘서트와

카운트 테너 이동규와 함께 <두 남자의 맞바람> 이라는 타이틀로 듀오 콘서트를 가졌다.

최근에는 말러의 <방황하는 젊은이의 노래>로 스위스 바젤 극장에서 독창회를 가졌으며,

동일 프로그램으로 서울 롯데 콘서트 홀에서 오케스트라 독창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2017년 9월 피아니스트 한상일과 말러 가곡을 주제로 한

전국 투어 리사이틀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리톤 이응광은

현재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8통영국제음악제에서 <귀향>의 율리시스 타이틀 롤을 맡으며 큰 호평을 받았다.

또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돈 카를로>에서

세계적인 베이스이자 캄머쟁어 연광철과 함께 무대에 올랐으며,

10월에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한국 성악계의 거목 바리톤 김성길과의

가곡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019년 1월에는 <귀향>의 율리시스 타이틀 롤을 통해 베를린 무대에 올랐다.

현재 유럽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국 관객들과 보다 가까이 호흡하면서도 질 높은 클래식 공연을 선보일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2020•2021시즌 스위스 루체른 극장에서 <세비야의 이발사>

타이틀 롤을 맡아 현지 평단의 극찬을 받았으며,

현재 유럽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티스트-

피아니스트 올리버 폴 ㅣ Pianist Oliver Pohl


독일의 피아니스트 올리버 폴은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에서 지휘와 피아노를 전공하고

이탈리아 비토리오 구이 실내악 콩쿠르에서 우승하였다.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에서 가곡 반주를 가르치고 있는 그는

테너 Eberhard Büchner, René Kollo, 소프라노 Magdaléna Hajóssyová,

콘트랄토 Britta Schwarz 등 유수의 성악가들의 반주 연주를 하였으며,

독일의 바리톤 Roman Trekel의 독점 반주자로 활동하고 있다.

베를린 슈타츠오퍼, 코미쉐 오퍼, 폴크스뷔네 등에서 객원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로 활동하였고,

브란덴부르크 주립 오케스트라, 바벨스베르크 필름 오케스트라 등

오페라 프로덕션에서 객원 지휘를 하는 등 지휘자로서의 면모도 보여주고 있다.

독일 한스 아이슬러 국립대학의 오페라 연구과 객원 교수를 역임하였고,

도이치 그라모폰, 아르떼 노바, 욈즈 클래식스 등의 레이블에서 음반을 녹음한 바 있다.

-음반 정보(크레딧)-

Executive Producer: Eungkwang Lee
Recording: Joseph-Joachim-Konzertsaal in 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
Recording & Engineering,Mixing, Mastering : Dichen Guo
Piano: Oliver Pohl
Photo: Jino Park, Yongbeom Kwon, Kwang-Seok “Rich” Cho
Coordinator in Berlin: Bangin Jung
Design: Gayeong Yoon
Promotion & Marketing: BOM Arts Project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