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디지탈 앨범 < Home

해오(HEO)
온스테이지 329번째 해오(HEO)
일렉트로니카
네이버문화재단
㈜디지탈레코드
2017.03.14
01. The World Is Calm Again (온스테이지 ver.)
02. Pyre (온스테이지 ver.)
03. This Obsession (온스테이지 ver.)


ONSTAGE. 빛나는 사운드의 구조




[온스테이지 영상(click)]


16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대상 수상자는 지금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중창 팀 스윗소로우였다.

메이트에서 활동하다 지금은 솔로로 활동하고 있는 정준일의 이름도 은상 수상자로 찾을 수 있다.

조규찬, 고찬용, 유희열 등을 시작으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지금까지 수많은 음악가들을 배출해왔다.

'이 사람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이었어?' 놀랄 만큼 폭도 넓고 안 알려진 경우도 많다.

여기에 해오(허준혁)의 이름도 올려본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이라는 이미지와 1집에서 들려줬던 말쑥한 팝(가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음악은 서로 달라 보이지만

그가 만들어낸 음악들이 한결같이 높은 완성도를 지니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가 들려줘 온 음악에 비하면 너무 늦게 소개한 감이 있다.

지금 가장 훌륭한 드림 팝•일렉트로닉 음악을 들려주고 있는 해오다.

2009년에 발표한 첫 앨범 [Lightgoldenrodyellow]에는 "푸른 밤의 시티팝"이라는 홍보 문구가 붙어 있었다.

시티팝이란 이름 그대로였다. 넓게는 AOR의 영역에 들어갈 말쑥한 (도시의) 팝 음악이 앨범을 채우고 있었다.

하지만 모든 좋은 음악이 다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진 않는 것처럼 앨범은 큰 반향을 얻지는 못했다.

해오의 첫 앨범은 그렇게 적은 수의 사람들이 아껴 듣는 음반으로 만족해야 했다.

다음 앨범이 나오기까지 5년이 걸렸다. 혹시 음악을 그만둔 게 아닐까 우려할 만큼 긴 시간이었다.

5년이라는 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알지 못한다. 해오란 이름 빼고는 많은 것이 바뀌어 있었다.

두 번째 앨범 [Structure](2014) 보도자료에는 "다소 충격적"이라는 표현과 함께

"AOR 사운드 위에 80년대적 낭만을 노래했던 데뷔 앨범, 그리고 드림 팝과

포스트 록의 느낌이 진한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일관한 이번 앨범의 차이는 상식을 뛰어넘는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Lightgoldenrodyellow]를 기억하는 이들이라면 정말 충격적일 변화였다.

팝을 노래하던 해오는 어느새 드림 팝과 일렉트로닉, 포스트 록을 더한 음악을 들려주고 있었다. 더 충격적인 건 음악 그 자체였다.

5년의 세월 동안 그가 얼마나 치열하게 소리를 연구했을지 짐작이 될 만한 사운드의 구조(structure)가 앨범에 담겨 있었다.

놀랍고 성공적인 변신이었다.

작년 연말에 발표한 세 번째 앨범 [Actress]에서도 소리의 구조는 여전히 웅장하고 탄탄하다.

일렉트로닉과 록을 절묘하게 조화시키고 여기에 첫 앨범에서 들려줬던 여전한 팝적 감성과 멜로디를 더한다.

[Structure]에서부터 노래한 보컬 김보영은 표현의 영역을 확장시켜준다.

큰 동작 없이 공연하곤 하는 일렉트로닉 음악은 영상으로 보여주기에 어려움이 많다.

이번 온스테이지 영상에서는 화려한 조명과 미러볼로 빈 공간을 채웠다.

[Actress]의 첫 곡이자 영상의 시작인 'The World Is Calm Again'에서 마치 쏟아지는 별처럼 반짝이는 빛들이 그렇고,

'Pyre'의 배경으로 눈부실 만큼 펼쳐지는 조명이 그렇다.

이 모두는 해오의 음악이 가지고 있는 우주적이고 광활한 사운드스케이프를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 배경에서 들리는 해오의 음악은 여전히 체계적이고 빛난다.

제2의 유재하를 꿈꾸며 노래하던 청년은 이제 전자음 속에서 전기 기타를 치고 노브를 만진다.

그 선택의 결과가 지금 이렇게 빛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