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디지탈 앨범 < Home

Dekapited (데카피테드)
Demo I
폴린엔젤스프로덕션(Fallen-Angels Productions)
㈜디지탈레코드
2017.01.11
01. Demon Slave
02. Seres Malignos
03. Senderos de Maldad
04. Corruptos Sin Piedad
05. Malefício


Dekapited (데카피테드)

- Demo I -




국내에서는 이미 ‘지는 해’라고 여겨지는 Thrash.

사실 Thrash라는 장르는 그 무엇보다도 끈질긴 생명력으로

아직도 메탈 씬 전체를 잠식해 가는 생명력이 왕성한 바이러스이다.

또한 Metal의 ‘근본주의’를 외치는 극단적인 보수주의자들에게도,

‘알콜!’ ‘ 섹스!’를 외치는 흥겨운 창고의 연주자들에게도 언제나 끊임없이 리바이벌되는 불멸의 장르이기도 하다.

특히 열정의 대륙, 남미에서의 Thrash Metal은

전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들 만큼 스래쉬 메탈씬이 양적, 질적으로 확대되어져 가고 있다.

마치 30년 전으로 시계를 되돌린다고 해도 전혀 위화감이 없을,

치렁치렁한 머리와 몸에 달라붙은 바지, 청재킷과 각 밴드들의 패치가 붙은 재킷,

속도전과 날카롭고 직선적인 리프를 통해 드러나는 공격성을 가진 밴드들이 이 최첨단 시대에도 살아 숨쉬고 있는 것이다.

지금 소개하고자 하는 Dekapited 또한 그런 남미의 스래쉬 씬에서도 특히나 많은 주목을 받는 밴드이다.

이들이 첫 Demo 발표후 2011년도에 내어놓은 첫 EP인 Contra iglesia y estado는

그 특유의 앨범 자켓에서부터 느껴지는 강렬하고 폭력적인 쾌감의 정통 스래쉬 사운드로 많은 이들의 귀를 한 번에 사로잡았다.

그 이후 정규 앨범인 Nacidos Del Odio에서는 4인조의 진용을 갖춘 후,

오히려 더욱 부드럽고 깔끔해 질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상을 탈피, 마치 기관총이 작렬하는 전장에 나온 듯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일련의 스래쉬 사운드의 극단성을 한계까지 시험하는 듯한 이 앨범은

기존의 정통 스래쉬 사운드를 들려주었던 데모와 ep를 완벽히 밟고 우뚝 서 있으며,

마치 대선배인 Possessed의 사악한 스래쉬적 자양분을 그대로 받아마시고 자라난 비뚤어진 자식을 연상케 한다.

기관총 같은 드럼과 전기를 가는 듯한 기타와 베이스,

불만이 가득한 채 토해내는 보컬의 외침을 간절히 기다려 온 이들에게 이들의 앨범은 돌아온 탕자와도 같을 것이다

앨범평론 : 장재원


Label : Fallen-Angels Productions
☞ Shop : http://fallangels.cafe24.com/
☞ Blog : http://back1969.blog.me/
☞ Bandcamp : https://fallen-angels1.bandcamp.com/